EBS달라졌어요 6월1일 [가족ㅡ모텔에 사는 남편]

June 1, 2015

미혼모라는 멍에와 세상의 편견을 지고
생존과 사투했던 아내에겐 오로지 일이 '생의 의지'였습니다. 
남편은 그녀를 품겠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그 또한 멍투성이였기 때문입니다. 


그녀는 폭력으로도 제압되지 않는 분노의 여인이었고,

그는 낙담하고 쉬고픈 남자였죠.
한 여자의 분노는 어쩌면 세상사람들을 향한 외침이었고, 
그녀의 눈물은 자신을 향한 회한과 위로였습니다. 
또 한 남자는 좁은 방에서 절박한 심정으로 갇혀 있었지요..

 

각기 다른 고통과 아픔의 무게와 형태는 다르지만 
고통의 질량불변의 법칙을 만날 때
비로소 평등한 관계가 되는거 아닐까요?
각 자 잘하는 것, 할 수 있는 것들로 인정하고 채워지는 거 말입니다...

가정과 집이 단지 숙식해결의 장소가 아니길
오늘도 빌어봅니다♡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July 18, 2020

March 5, 2020

Please reload

보관
Please reload

태그 검색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서울시 종로구 내자동 128-1 대영빌딩 2층 길은영심리상담센터  |  TEL : 02.720.8229  |  FAX :  02.720.8281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356  |  대표자명 : 길은영

  • White Facebook Icon

상담시간

 

~금요일 :  AM 10:00 ~ PM 8:00

     토요일 :  AM 10:00 ~ PM 5:00